본문 바로가기

왕좌의게임 시즌7

<왕좌의게임 시즌7> 7화 리뷰 미드 7화(7시즌 최종회) 리뷰 하아....;;;; 1년 넘게 기다려왔던 시즌7도 이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마지막 시즌이 될 뻔 했던 7시즌을 10화편성에서 7화편성으로 줄이는 대신 시즌8로 마무리를 한다니까 그것으로나마 위안을 삼아 봅니다. 근데 8시즌을 내년에는 건너뛰고 2019년 1월에 방영한다는 소문도 있던데, 사실이라면 좀 난감합니다. ;;; 암튼... 이번 7시즌 마지막회도 나름 대박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예측했던게 들어맞기도 했구요. (베일리쉬) 데헷~!! 대너리스가 세르세이와 협상을 하러 가면서 혹시나 함정에 빠질까... 아주 만반의 대비를 하구 갑니다. 성 주위에 무결병을 쫘악 ~ 깔아놨습니다. 브론과 제이미. 티리온 이야기를 하던중 제이미가 "그자식은 맨날 지는쪽에 있었지..." 라고..
<왕좌의게임 시즌7> 5화 리뷰 미드 5화 리뷰 지난화에서는 하이가든이 라니스터에게 함락되고 올레나티렐이 제이미가 준 독약을 먹고 죽었습니다. 죽기전에 조프리를 독살한게 자기라며 고백을 했죠. 세르세이는 그동안 동생 티리온이 조프리를 독살했다고 믿고 있었으니 제이미가 이 사실을 알게된건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아리아는 드디어 윈터펠로 돌아와 살아남은 산사, 브랜과 재회 합니다. 남는시간에 심심풀이로 브리엔까지 무력으로 제압한 아리아. 이를 씁쓸하게 쳐다보던 리틀핑거와 산사. 훔... 존스노우는 드래곤글라스 광산을 찾게되었고, 숲의 아이들 벽화까지 발견했습니다. 대너리스와 이야기를 공유했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동맹 티렐가가 라니스터에게 함락된것을 알고는 대너리스가 도트락 부대를 이끌고 하이가든에서 킹스랜딩으로 돌아가던 라니스터군을 공..
<왕좌의게임 시즌7> 4화 리뷰 미드 4화 리뷰 벌써 4화니까 이번시즌도 오늘로써 반이 지나가 버린 겁니다. 1시즌을 1년넘게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7화편성은 너무 잔인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 저번주에는 세르세이가 유론이 잡아온 엘라리아에게 사랑하는 딸 마르셀라를 죽였던것과 똑같은 방법으로 복수를 했습니다. 물론 빚 갚는데 소질이 뛰어난 라니스터의 장녀답게 이자도 빼놓지 않았죠. ㅎㄷㄷ 독한 엄마들한테 태어난 죄로 딸들만 죽어나가고 있습니다. 복수에 대한 이런 익숙한 흐름에 대해 잠깐 생각해보면 원작가 조지 마틴옹은 인간의 심리에 대해 많이 연구를 했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착하고 정의로운 스타크 가문의 캐릭터들이 죽어나갈때 느꼈던 안타까움과 분노는 당연하다고 쳐도, 대표적인 악역 캐릭터의 본가인 라니스터가 다른 의미의 악이..
<왕좌의게임 시즌7> 1회 리뷰 미드 1화 리뷰 제가 시즌 6 마지막 리뷰를 한 것이 작년 7월 2일 이었는데, 1년이 조금 더 지났네요. 드디어 시즌 7이 시작되었습니다. 너무 막 기대 많이 하고 그러면, 실망이 클수도 있으니까 그냥 담담하게 보려구요. 그래도 두긍두긍 ~~ ㅎ 왕좌의 게임 주제가가 시작되기전에 나오는 짤막한 도입부 되시겠습니다. 그간 요 짧은 시간에도 쇼킹한 장면이 꽤 많았었죠. 7시즌 1화도 그랬답니다. ㅋㅋ 느닷없이 영화 [케이 팩스]의 주인공 케빈 스페이시가 떠올랐습니다. 그 영화에서 외계인이었던 프롯(케빈 스페이시)이 바나나를 껍질채 씹어먹으며 하던말이 있었죠. "캬... 내가 이 맛에 지구에 온다니깐 ~ " "허허... 내가 이 맛에 왕좌의 게임 본다니깐..~" 라고 외치게 해 준 그 장면들이 뭔가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