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한 장 & 단상

먼지와 바람

 

 

 

 

 

 

 

 

 

 

 

 

사무실 건물 바로 뒤에 있는 흙바닥 공터.

 

 

담배를 한 대 피우고 있는데 공터에 바람이 불어 닥치더니

 

말라 있는 흙바닥에서 먼지를 어마어마하게 일으켜 세운다.

 

옆으로 가나 싶던 바람이 갑자기 내 쪽으로 방향을 바꾼다.

 

흙 먼지가 덮쳤다.

 

급히 고개를 돌렸지만 이미 입 속에서 먼지맛이 난다.

 

 

황사라는 게 왜 생기는지,

 

어떻게 그리 먼 곳까지 이동을 할 수 있는지 이해가 된다.

 

 

도심에 부는 작은 바람조차

 

공터의 흙 먼지를 이리도 높고 멀리 날리는데

 

뻥 ~ 뚫린 사막의 강한 바람은 뭐... 그런거지.

 

 

앞에 있던 나무 몇그루가 먼지를 많이 막아주기는 했다.

 

왜 숲이 필요한지도 절실하게 이해 된다.

 

 

무언가를 막연히 안다고 생각하는 것과

 

직접 느껴서 이해하는 건 다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