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드 - 왕좌의게임/시즌5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10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10회 리뷰(시즌 파이널) 시즌 5 최종화 리뷰 입니다.마지막까지 쇼킹하고 예상치 못한 이야기의 흐름이 지속 되었습니다. 스타니스 군영. 윈터펠로 출정하는 날이 되었습니다.아침에 일어나보니 고드름도 살살 녹고 있는게싸우기 딱 좋은 포근한 날씨인 듯 합니다. 멜리산드레가 기분이 좋아져서 스타니스에게 가서 알랑방구를 뀌어보지만어깨로 턱주가리를 슬쩍 치면서 반항심을 보여주는 스타니스.딸래미까지 제물로 바치게 한 여사제가 밉기는 한가 봅니다. 근데... 이게 날만 좋았지 큰일이 났습니다.장수의 보고를 듣자하니 밤새 병력의 반이 탈영을 했다고 합니다.말과 검도 가져 갔답니다.ㅋㅋ 황당한 스타니스.게다가 나쁜소식은 겹치는 법이지요.또다른 병사가 스타니스를 찾아와 차마 보고하지 못하고 머뭇거리는데...
<왕좌의게임 시즌5> 9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9회 리뷰 지난 8화에 이어 9화도 대박!쇼킹하고 스케일 넘치는 사건들이 많이 일어났습니다. 스타니스의 군사 진영.한밤중의 소란에 놀라서 밖으로 나온 멜리산드레.몇몇 막사에서 불이 났습니다. '헐... 빛의 신께서 이러실 리가 없는디...;;' 한두군데 였으면 병사들의 부주의로 일어난 사고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여기저기 불이 붙은 것으로 봐서... 누군가에 의한 고의적인 화재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20명 정도의 침입자가 있었던 것 같다는 다보스의 보고가 이어집니다.화난 스타니스가 근무 똑바로 안 선 보초병들을 죄다 사형시키라고 합니다.ㅎ 지난회에서 아버지께 20명의 정예를 달라고 했던 램지 볼튼의 짓이 틀림 없겠군요.많지는 않아도 어느정도의 손실을 본 듯 한 스타니..
<왕좌의게임 시즌5> 8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8회 리뷰 시즌5 8화.이번화도 대박 이었습니다.특히 화이트워커와의 대규모 전투씬은 스케일이 컸습니다. 미린.검투장에서 겨우 여왕과 조우하는데 성공한 조라와 티리온.대너리스의 궁에 불려 왔습니다. 조라는 용서를 받을 수 있을까요?그리고 티리온은 새 보금자리를 찾는건가요?티리온의 면접이 시작됩니다. 일단 취업 면접 보다 재판에 가까운 물음이 시작됩니다. "라니스터 니네 가족이 우리 가족한테 한 짓을 알지?(제이미가 아에리스왕을 암살 했음)내가 널 살려줘야 할 이유를 말해봐." "복수를 원하시는건가요?제가 실은... 태어나면서 어머니도 죽였고요,얼마전에 아버지도 죽였습니다.제일 유능한 라니스터 킬러는 저에요." "겨우 그딴 이유로 나보고 널 쓰라고?" "헐... 저를 채용하시려고요?전 아직..
<왕좌의게임 시즌5> 7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7회 리뷰 시즌5 7화 리뷰 입니다. 존스노우는 보수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토르문을 풀어주며 기어코 와이들링 본거지로 향하고 맙니다.임시 사령관으로 알리세르 쏘르네를 임명합니다.임시 사령관 맡겨주는거야 영광이지만니 행동에 매우 반대하며 우려를 표한다는 쏘르네. 쏘르네는 뭐랄까... 되게 솔직한 골수 우파의 느낌입니다.우리나라에서는 전원책 변호사님 같은 느낌일까요?ㅎ 근데 마에스터 아에몬의 상태가 심상치 않습니다.곁을 샘과 길리가 지키고는 있는데 조만간 돌아가실 듯 합니다.워낙 고령이긴 하죠.존도 없는 상황에서 아에몬까지 죽어버리면보수파가 쿠테타를 일으켜도 저지할 사람이 없을 듯 한디...불안합니다. 윈터펠.산사 마님의 침실에 자리끼를 놓아주러 온 테온이 딱 잡혔습니다.램지의 완전 노예가 ..
<왕좌의게임 시즌5> 6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6회 리뷰 시즌5 6화 리뷰 입니다. 흑과백의 성.아리아에게는 계속 시체 닦는일만 주어집니다.지긋지긋해진 아리아가 선배 언니에게 대듭니다. "언제까지 이 짓만 시킬거야? 지겹다고!" "아직 멀었어 이뇬아.." 여전히 텃세가 심한 나쁜 선배 언니 입니다. 심지어 아리아가 자는데 침실로 찾아온 자켄.한밤중에 난데없이 아리아의 호구조사를 시작 합니다.왜 물어보는지는 모르나 착실하게 대답하는 아리아. "거짓말 ! 짝!!" "아야!" 아리아는 있는 그대로 말했을 뿐인데 자켄은 웬지대답이 하나 끝나면 회초리로 아리아를 계속 때립니다.아무도 아닌자 놀이는 한동안 계속 될 것 같습니다.마지막 질문에는 심지어 얼굴에 회초리를 날리는 자켄. 한 성깔 하는 아리아가 계속 참을리가 없습니다. "드러워서 이젠..
<왕좌의게임 시즌5> 5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05회 리뷰 5시즌 5화 리뷰 입니다. 미린.지난화에서 노예상인 뒷배들로 추정되는치사한 샛퀴들에게 다구리 당했던 그레이웜과 바리스탄 셀미.칼을 많이 맞아서 둘 다 죽는걸까... 싶었는데요.다행이 그레이웜은 살아 있는 듯 합니다.미산데이가 걱정스런 눈빛으로 그레이웜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충직한 킹스가드 바리스탄 셀미는 결국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조라의 과거 첩자노릇으로 받은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충성스럽고 믿음직한 부하를 또 잃게된 대너리스. 평소 여왕의 보복성 정책에 대해 자비심을 어필했던 바리스탄 셀미.이제 대너리스의 무자비함에 브레이크는 누가 걸 수 있을까요?ㅉㅉㅉ 아니나 다를까 생마초 과격남 다리오 나하리스는주저없이 여왕에게 보복성 정책을 건의 합니다. "이 샛퀴들이 ..
<왕좌의게임 시즌5> 4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04회 리뷰 5시즌 4화 리뷰 입니다. 새벽에 나룻배를 정박하고 돌아가려는 한 어부가 공격을 당합니다.공격한이는 조라 모르몬트. 이유는 난쟁이 라니스터를 대너리스 여왕님께 조공 하기 위해서 입니다."읍읍읍 ~~ 읍읍읍 !!"티리온이 뭐라고 계속 읍읍 대지만 조라는 자기 할일만 합니다. 바보 난쟁이가 이렇게 될 거 우려한 바리스 말 무시하고막 사창가 갈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발버둥이랍니까?ㅎㅎ 한편 상선을 타고 몰래 마르텔가로 향하는 두 사나이도 있었으니제이미 라니스터와 브란. "왜 가는건데요?" "어... 조카가 좀 위험해져서 집으로 데려와야해." "헹!! 조카?" ㅋㅋ브란도 알거 다 알고 있습니다.3남매가 모두 제이미의 자식이라는거는 이미 세상사람들 모두가 알고있는거죠.암튼 끝까..
<왕좌의게임 시즌5> 03화 리뷰 왕좌의게임 시즌5 03회 리뷰 5시즌 3화 리뷰 시작 합니다. 흑과백 건물 내부 입니다.왜인지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던 자켄이 아리아를 드디어 건물 내부로 데려 왔습니다.하지만 일단 청소만 죽어라고 시킵니다.내부 인테리어나 지나가는 사람들 지켜보는 것이 슬슬 지겨워진 아리아는자켄에게 달려가 따집니다. "아이씨 ~ 뭐야 ~ 난 여기 청소나 하러 온 게 아니라구!" 듣고 있던 자켄이 농담을 던집니다. "아... 그랬어? 난 청소하러 온 줄 알았어." ";;;" 얼굴없는 암살자가 되기 위해서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묻는 아리아.자켄은 아리송한 말만 자꾸 합니다.불친절한 선생님 자켄 하이가르. 킹스랜딩.토멘 바라테온과 마저리 티렐의 결혼식이 거행 됩니다.할머니가 사이코 패스 남편을 독살해준 덕분에성격도 순하..